인문대에 영화학 연계전공 신설 계획

    • 작성자

      관리자
    • 댓글

      0
    • 조회

      148
    • 등록일

      2022-03-22

모교가 인문대에 영화학 연계전공 신 설을 추진한다. ‘오징어 게임’, ‘기생충’ 등 한국 드라마와 영화가 세계에서 각광 받는 가운데 영상매체 분야에 관심 있는 학생들의 수요를 반영한 변화다. 최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모교는 인문대 미학과를 중심으로 기존 영화 관 련 과목에 영상 제작 실습 등 실기 과목을 추가해 연계전공 신설을 준비하고 있다. 연계전공은 소속 학과 전공과 타 학과 (부) 전공을 연계해 이수하는 전공이다. 현재 미학과 ‘영상미학’, 언론정보학 과 ‘영화론’, 노어노문학과 ‘러시아 영화 와 현대사회’, 작곡과 ‘영화음악의 이론 과 실제’ 등 여러 학과에 영화 관련 강의 10여 개가 흩어져 있다. 영화 전공이 없 음에도 고 김기영(의학50졸)·고 하길종 (불문63졸)·‘오징어 게임’ 황동혁(신문 90-95)·‘승리호’ 조성희(산업디자인97- 04)·‘택시운전사’ 장 훈(디자인99-03) 감독을 비롯해 영화계 다양한 분야에서 동문들이 활약해왔다. 유명 감독의 산실로 알려진 모교 동아 리 ‘얄라셩’ 소속 한 학생은 “학과별 영화 관련 전공은 정원 등 문제로 수강하기 어 려워 영화를 다루는 교양 과목으로 이론 공부를 하고, 부족한 제작 경험은 동아리 활동 등을 통해 채우는 학생이 많다”고 했다. “자유전공학부엔 이미 영화영상학 설계전공을 만들어 공부하는 선배들도 있는데 연계전공이 생기면 공부하기 수 월해질 것 같고, 촬영, 음향, 시나리오 등 세분화된 실기 수업이 개설되면 더욱 의 미 있을 것”이라며 기대를 드러냈다. 또다른 얄라셩 소속 학생도 “영화 관련 교양수업은 실질적으로 영화를 공부하 기엔 아쉬움이 있었다”며 영화학 연계전 공이 개설되면 선택하는 학생이 많을 것 이라고 예상했다. 또 “직접 제작을 해보 니 영화 전공이 있는 학교에 비해 지원이 열악해 장비 대여, 소품 구비까지 학생 사비를 털어 제작하거나 그것마저 마땅 치 않은 경우가 많다”며 “모교에서 영화 인이 배출될 수 있게 영화 비평보단 진정 한 제작에 초점을 맞춘 이론과 실습 수업 이 마련됐으면 한다”고 말했다

Comment
captcha
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.